영국 총선 이긴 '브렉시트파'… BBC "세계에서 우리 자리 사라져"

 
 
기사공유

영국 보수당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치른 조기 총선에서 과반 이상의 의석을 확보했다. 브렉시트가 예정대로 이뤄질 것으로 보여 유럽연합(EU)은 “불확실성이 줄었다”며 안도했다.

BBC와 스카이뉴스, ITV 등 방송 3사는 이날 오후 10시 투표 마감 직후 발표한 공동 출구조사에서 보수당이 하원 650석 중 과반인 326석을 넘긴 368석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보수당은 2년 전 총선 때보다 50석을 더 차지한 반면 노동당은 191석을 얻어 71석 줄었다.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은 이전보다 20석 늘어난 55석을 확보해 제3당 자리를 굳혔다. 브렉시트에 반대해온 자유민주당은 1석 늘어난 13석을 얻는 데 그쳤다. 보수당이 출구조사대로 368석을 확보하면 다른 야당을 모두 합한 것보다 86석이 더 많게 된다.

브렉시트에 부정적이었던 BBC방송은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세계에서 영국의 자리가 줄어드는 변화를 겪게 됐다”고 평가했다. ‘브렉시트 총선’으로 불린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보수당은 단독 정부를 구성해 브렉시트 합의안을 통과시킬 수 있다.

영국 브렉시트. / 사진=머니투데이

영국은 2016년 6월 국민투표에서 52%의 찬성으로 EU 탈퇴를 결정했지만 48%는 반대했다.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붙어 정치적 혼란이 계속됐다. 보수당을 이끌던 테리사메이 총리는 지난해 11월 EU와 탈퇴안에 합의했으나 브렉시트에 적극적이지 않았다. 합의안은 의회에서 부결됐고 메이는 총리직에서 물러났다. 지난해 7월 말 보리스존슨 총리가 취임해 EU와 재협상안에 합의했으나 역시 의회에서 부결됐다.

북아일랜드를 사실상 EU에 남겨두는 협상안을 다시 만들어 합의했으나 하원에서 가로막혔다. 존슨은 의회를 해산하고 2022년 실시될 예정이던 선거를 2년 반 앞당겨 조기총선을 실시했다. ‘보수당 주도 의회’로 만들어 합의안을 통과시키려는 의도다.

노동당과 자유민주당, 보수당과 연립정부를 이루던 북아일랜드 민주연합당(DUP)은 모두 이번 총선의 패자가 됐다. 브렉시트 합의안에 반대한 정당들이 줄줄이 심판을 받은 것이다.

존슨 총리는 크리스마스 전 새 의회에서 합의안을 통과시키고 내년 1월 EU 탈퇴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존슨 총리는 합의안 표결에서 자신에 반대한 보수당 의원 21명을 내쫓는 등 강경책을 펼쳤다. 영국은 EU 탈퇴 후 내년 말까지 전환기간 동안 지금처럼 단일시장과 관세동맹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시민들의 자유로운 이동도 보장된다. 영국이 EU에 내는 분담금도 계속 내야 한다. 영국 정부는 내년 7월1일까지 EU 동의를 받아 전환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