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연우 편지에 '울컥'… "엄마 보고싶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윤정. /사진=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캡처
장윤정. /사진=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연우의 스윗한 편지가 감동을 안겼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08회 ‘보통날의 기적’ 편에서는 엄마가 없는 하루를 보내는 아빠 도경완과 연우·하영 남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그중 바쁜 엄마 장윤정을 위해 연우가 준비한 특별한 선물이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워킹맘 장윤정은 스케줄을 위해 도경완, 연우·하영 남매와 잠깐 이별했다. 내내 의젓하던 6세 오빠 연우는 엄마와의 이별 앞에 아기가 됐다. 도플갱어 가족만의 뽀뽀인 ‘세뽀’(셋이서 하는 뽀뽀)를 나누며 힘들게 헤어졌다.

이후 본격적인 쓰리도의 일상이 시작됐다. 셋만의 첫 캠핑부터 장윤정은 상상도 못 할 아침 식사까지 흥이 넘치는 이들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끊임없는 웃음을 선물했다. 그러나 도경완은 두 아이 육아에 점점 지쳐갔고, 집안도 점점 난장판이 됐다.

그때 장윤정이 집에 도착했다. 해맑은 쓰리도의 아침 풍경을 본 장윤정은 전화로 도경완에게 자신이 보고 있는 것에 대해 질문했지만, 도경완은 능청스럽게 잘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장윤정이 집에 들어오자 도경완은 당황했다. 꼼꼼한 장윤정의 애정 어린 핀잔이 이어지던 중 연우는 “내 컨디션은 엄마야”라는 연유처럼 달달한 말로 엄마의 마음을 누그러뜨렸다. 이어 연우는 엄마에게 줄 선물이 있다며 스케치북을 들고 왔다. 이 스케치북엔 엄마가 없는 시간을 꼼꼼하게 사진으로 기록한 연우의 일기가 담겨있었다.

쓰리도의 추억을 꼼꼼하게 기록한 일기 끝에는 연우가 장윤정에게 쓴 편지가 있었다. 연우는 “엄마도 가치오면 조캐다. 엄마 사랑해요. 보고십퍼요. 빨리 오새요”라는 진심을 고백하는 문구로 워킹맘 장윤정을 울렸다. 연우가 처음으로 쓴 편지라 감동이 두 배가 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