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 어떤 작품?… "제작비 7000만원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윤지혜/사진=윤지혜 인스타그램
배우 윤지혜/사진=윤지혜 인스타그램

배우 윤지혜가 자신이 출연한 영화 '호흡'의 개봉을 앞두고 촬영 당시 열악했던 현장 등을 폭로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윤지혜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호흡' 촬영장에서 끔찍한 경험들을 겪었다고 폭로하며 장문의 호소글을 남겼다. 그는 "점점 현장 자체가 고통이 되어갔고 내 연기인생 중 겪어보지 못한, 겪어서는 안될 각종 어처구니 없는 일들이 벌어져 극도의 예민함 속 극도의 미칠 것 같음을 연기했다"고 전했다.

또 "욕심만 많고 능력은 없지만 알량한 자존심만 있는 아마추어와의 작업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짓인지, 얼마나 무모한 짓인지 뼈저리게 느꼈고 마지막 촬영날엔 어떠한 보람도 추억도 남아있지 않게 됐다"며 "이 영화는 불행포르노 그 자체다. 그런 식으로 진행된 작품이 결과만 좋으면 좋은 영화인가. 이 영화의 주인 행세를 하는 그들은 명작, 걸작, 수상한, 묵직한 이라는 표현을 쓸 자격조차 없다"라고 지적했다.

오는 19일 개봉을 앞두고 있던 '호흡'은 아이를 납치했던 정주와 납치된 그날 이후 인생이 송두리째 무너져버린 민구가 12년만에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악연에 대해 그린 영화다.

특히 이 영화는 영화진흥위원회가 설립한 영화전문 교육기관 한국영화 아카데미(KAFA)에서 제작됐다. KAFA에서 제작하는 영화는 주로 일종의 졸업작품 형식이기 때문에 장편영화 기준 초저예산으로 촬영된다. KAFA 학생이나 지인들이 주요 스탭으로 참여하는 경우가 많다.

'호흡' 역시 제작비 7000만원대의 초저예산 영화였다. 윤지혜는 "돈 같은 걸 다 떠나 본질에 가까워지는 미니멀한 작업이 하고 싶었다. 초심자들에게 뭔가를 느끼고 오히려 열정적으로 작업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영화의 주연을 맡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그는 배우의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고, 열악하고 전문성이 결여된 촬영 현장을 경험해야 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