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삼둥이 할머니 눈물 "병으로 떠난 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김현숙 씨가 세상을 떠난 딸을 회상했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삼둥이를 부탁해' 제1부작으로 꾸며져 강원도 철원군에 사는 유도 유망주 전민성, 전민형, 전민균 형제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삼형제의 할머니 김현숙 씨는 딸이 자궁경부암으로 발병 1년 만에 세상을 떠났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현숙 씨는 "처음에는 딸이 완쾌돼서 나올 것처럼 말하더니 자꾸 몸이 안 좋아지니까 점점 불안해했다. 그러다가 저한테 '엄마, 내가 만약에 떠나게 되면 아이들 좀 부탁한다'고 말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때 걱정하지 말라고 했었는데 정말 가기 전까지 너무 고통스러워했다. 나중에는 너무 힘들어하니까 속으로 저렇게 고통스러워할 바에는 그냥 가는 게 낫겠다고도 생각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07.40하락 16.4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