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자치단체 첫 '안심 돌봄 인증제' 요양시설 3곳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남시청 전경. / 사진제공=성남시
성남시청 전경. / 사진제공=성남시
성남시는 부모님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요양시설 3곳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선정 시설은 성남시노인보건센터, 석운노인전문요양원, YWCA은학의집 주간보호센터이며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로 ‘안심 돌봄 인증 시설’로 이름을 올렸다.

성남시는 ‘성남형 더 편한 안심 돌봄 인증제’에 참여 신청서를 낸 7곳 시설의 경영, 시설 환경, 맞춤 돌봄, 안심 돌봄, 인권 보호 등 모두 5개 영역, 37개 항목을 서면·현장 평가한 뒤 선정심사위원회를 거쳐 이들 시설을 선정했다.

성남시노인보건센터는 중원구 상대원동에 있는 노인의료복지시설이다. 성남시가 늘푸른의료재단에 위탁해 운영한다. 종사자 105명이 노인 146명(정원 147명)의 의료와 간호, 인지기능 유지, 기능 회복 훈련, 영양 관리 등을 한다. 이용자와 가족들의 만족도가 커 성남시가 인증하는 안심 돌봄 시설로 선정됐다.

석운노인전문요양원은 분당구 석운동에 있는 노인의료복지시설로, 사회복지법인 한누리가 운영한다. 종사자 75명이 노인 134명(정원 135명)을 돌본다. 원하는 음식배달, 주말 발 마사지, 책 읽어주기 등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호응이 크다.

YWCA은학의집은 분당구 야탑동에 있는 주야간보호시설로, 사회복지법인 YWCA복지사업단이 운영한다. 직원 20명이 노인 53명(정원 70명)의 기능회복·유지를 위해 하루 2종류 이상의 물리치료를 한다. 성남지역에서 유일하게 치매 전담형 주간보호시설로 운영하는 곳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오는 17일 집무실에서 이들 3곳 시설 대표에게 성남형 더 편한 안심 돌봄 인증서를 전달한다. 인증 기간은 오는 2022년 12월까지 3년간이며 시설 한 곳당 1000만원의 환경개선사업비를 지원한다.

성남시는 지역 내 61곳 요양 시설의 서비스 질을 높여 입소 어르신이 편안하게 생활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전국 기초지자체로는 처음으로 인증제를 도입했다.
 

성남=김동우
성남=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23:59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23:59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23:59 05/25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23:59 05/25
  • 금 : 1846.30하락 19.123:59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