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 해시태그로 본 올해 인스타 키워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올해 국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표현한 키워드는 ‘공감’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올해 국내 이용자에게 가장 높은 관심과 지지를 받은 해시태그와 계정 분석을 진행한 결과 공감과 감성키워드가 주를 이뤘다.

인스타그램의 ‘해시태그’는 이용자들이 다양한 관심사를 다른 사용자들과 공유하는 키워드다. 피드나 스토리상에서 해시태그를 활용해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고 공유한다. 인스타그램에서는 해시태그 팔로우 기능을 통해 보고 싶은 주제의 포스팅을 피드에서 받아볼 수 있다.

특히 국내 이용자들은 한 게시물당 해시태그를 글로벌 평균에 대비 2.9배 더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인기 해시태그 분석을 통해 관심사 파악이 가능하다.

인스타그램이 발표한 ‘2019 대한민국 트렌드’ 자료에 따르면 올해는 ‘공감’과 ‘감성’ 등의 키워드로 요약된다. 가장 많이 팔로우한 톱50 해시태그 중 20개 이상을 관련 키워드가 차지하며 올해의 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 K-팝의 인기도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한국에서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팔로우 한 해시태그는 ‘#공스타그램’이다. 공책 필기나 공부 계획을 해시태그와 함께 올리고 자신의 학습 패턴을 기록하는 동시에 타인과 공유하며 공부 의지를 확인하는 MZ세대(밀레니얼과 Z세대를 조합한 신조어)의 공부 방식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뒤를 이어 ‘#글귀스타그램’, ‘#글귀’, ‘#영화명대사’가 차지해 바쁜 일상속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감성을 충전하는 콘텐츠가 많은 관심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 패션을 공유하는 ‘#데일리룩’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패션 스타일 중에는 ‘#아메카지룩’(편안하지만 스타일리시한 아메리칸 스타일 캐주얼 패션), ‘#스트릿패션’, ‘#미니멀룩’ 등이 15위 안에 올라 올해 패션 트렌드를 보여줬다. ‘#슬라임’, ‘#여행에미치다’, ‘#방꾸미기’ 등 취미·여가 활동 관련 키워드도 인기를 끌었다.

/사진=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내 인기 카테고리 중 하나인 K-팝 부문에서는 세계 무대에서 매년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방탄소년단’이 가장 많은 팔로워를 보유한 해시태그에 올랐다. ‘#아이유’와 ‘#아이린’이 그 뒤를 이었고 ‘쇼미더머니’에 출연했던 ‘#키드밀리’도 톱30위 안에 랭크됐다.

올해 가장 많은 팔로워를 보유한 계정 톱10의 경우 아이돌 가수들이 차지해 K-팝의 위상을 실감케 했다. 블랙핑크는 공식계정 및 4명의 멤버 개인 계정이 모두 10위 내에 이름을 올렸고 방탄소년단 공식계정, 엑소의 찬열, 세훈, 백현과 지드래곤이 톱10에 포함됐다.

한편 올해 인스타그램내 스토리 기능 이용이 늘면서 관련 효과에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시간 후 사라지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일상의 모든 순간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기능으로 다양한 필터와 스티커를 활용해 이용자 개성을 표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필터 효과 중에서는 드라마틱한 배경음악과 함께 피사체를 확대해 강조하는 ‘수퍼줌’ 기능이 큰 인기를 얻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