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장 사퇴촉구 결의안' 제출… 심재철 "문 의장 안 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앞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이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의 국회 본회의 강행 처리를 예고한 것과 관련 문희상 국회의장의 사퇴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4+1 협의체'의 선거법 개정안 논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여권 정당들이 의석 나눠 먹기, 밥그릇 싸움을 벌이다 각자 욕심을 다 채울 방법이 없게 되자 '파투'가 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국민이 잠시 허락한 의원 자리를 자신들의 정치생명 연장을 위해 악용하고 있다"며 "민주주의제도를 통해 얻은 정치 권력을 민주주의 제도를 허무는 데 동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4+1 협의체'에 대해서는 "그간 집권당, 군소 정당의 당리당략에 국회가 너무 많이 휘둘려 왔다. 민주당은 법적 근거가 없는 4+1 협상을 즉각 중지하고 정상적인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한다"며 "양대 악법의 날치기로 삼권분립이 무너지고 문재인식 좌파독재가 완성되기 직전"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하는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하수인 역할이나 하는 국회의장을 만나 무슨 얘기를 하겠냐"며 "국회의장이 예산안을 날치기처리 하는 등 매우 편파적인 의사진행을 했기 때문에 우리는 오늘 국회의장 사퇴촉구 결의안을 제출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또 "민주당은 진정으로 국민과 민생을 위한 국회를 열고 싶다면 국회법에 맞게 임시국회 일정을 30일로 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고강도 압박에 나섰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무능한 문재인 정권과 무능하고 자격없는 민주당이 꼼수 아닌 꼼수를 두다가 자충수에 걸리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특히 선거법은 지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그런 희한한 정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 최고위원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선거법이 민생과 무슨 관계가 있느냐"며 "먹고사는 문제에 대해 민주당이 악착같이 집권여당으로 노력했다면 국민은 박수를 쳤겠지만 몇개월째 대한민국을 분열시키고 스트레스를 받게 한 집권여당을 내년 총선에서 용서하겠느냐"고 주장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