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사람과는 달라” 데 브라이너에 쏟아지는 찬사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오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아스날 원정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의 세 골에 모두 관여한 케빈 데브라이너. /사진=로이터
16일 오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아스날 원정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의 세 골에 모두 관여한 케빈 데브라이너.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아스날을 완파하고 맨체스터 더비 패배의 충격에서 벗어났다. 특히 핵심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는 본인의 ‘클래스’를 보여주며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맨시티는 16일 오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아스날 원정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이날까지 승점 35점 11승2무4패를 기록한 맨시티는 2위 레스터 시티를 승점 4점차로 추격했다.

말 그대로 데 브라이너의 날이었다. 맨시티가 이번 시즌 선수들의 연이은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데 브라이너는 경기에 나설 때마다 환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아스날전에서도 데 브라이너의 활약상이 빛났다. 전반 2분 가브리엘 제수스의 컷백 패스를 받아 벼락같은 선제골을 넣은 데 브라이너는 전반 15분 역습 상황에서 라힘 스털링에 절묘한 패스를 건네며 순식간에 두 골을 뽑아냈다. 특히 도움 장면에서는 데 브라이너의 돌파, 시야, 패싱력 모두가 돋보였다.

데 브라이너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전반 39분에는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낮고 정교한 왼발 감아차기로 아스날의 골망을 재차 흔들었다. 전반전에만 세 골을 헌납한 아스날은 전의를 완전히 상실했다. 데 브라이너는 약 3분 후에도 강력한 논스톱 슈팅으로 아스날의 골대를 강타하기도 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도 데 브라이너의 활약상에 혀를 내둘렀다. 현지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과르디올라 감독은 “데 브라이너는 비범한 선수다. 그는 평범한 사람이라면 볼 수 없는 패스와 행동들을 본다. 그의 시야는 탁월하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어 그는 “우린 데 브라이너에게 항상 ‘넌 더 많은 골을 넣어야 해’라고 말해왔다. 그러나 오늘만큼은 환상적인 두 골과 한 개의 도움을 기록했다”며 데 브라이너가 기대에 걸맞은 활약을 펼쳤다고 덧붙였다.

이날 ‘스카이스포츠’ 방송에 나선 제이미 캐러거 역시 “데 브라이너는 공격형 미드필더 포지션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다. 다비드 실바가 EPL 역사상 최고의 해외 출신 선수인지에 대해 이야기할 것처럼 데 브라이너를 두고도 그렇게 말할 것 같다”며 데 브라이너가 ‘선배’ 실바에 견줄만한 활약상을 남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