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걸어보고서' 임현수, "현지인들이 (정해인)형이랑 저랑 쌍둥이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임현수가 ‘쌍둥이 비주얼’로 뉴욕을 사로잡는다.

image

‘쌩초보 다큐 피디’ 정해인과 그의 절친 은종건-임현수의 별쳔지 뉴욕 여행기를 그린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 탄생시킨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일명 ‘걷큐멘터리’. 오는 17일(화)에는 정해인-은종건-임현수의 뉴욕 여행 4일차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 이 가운데 정해인과 임현수가 뉴요커들에게 ‘쌍둥이’로 오해를 받았다고 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공개된 스틸 속 정해인-은종건-임현수는 ‘트렌치코트’로 드레스 코드를 맞춘 채 뉴욕의 거리를 화보 촬영장으로 바꿔놓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무엇보다 정해인-임현수는 마치 형제처럼 꼭 닮은 모습. 대학생 훈남처럼 댄디한 헤어스타일에 까만 선글라스, 뽀얀 피부와 해사한 미소가 그야말로 판박이. 그러나 정작 정해인은 ‘뉴욕 브라더스’의 옷차림을 훑어 보고 “우리 소방차 같은데?”라며 셀프 디스를 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임현수는 정해인에게 ‘수줍은 고백’을 건네 정해인을 박장대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임현수가 “현지인들이 형(정해인)과 저를 쌍둥이라고 하더라. 그 말 듣고 엄청 기분 좋았다”고 팬심을 불쑥 꺼내놓은 것. 실제로 임현수는 과거 정해인 팬카페 회원으로 알려진 ‘정해인 덕후’. 이에 정해인은 헤벌쭉거리는 임현수에게 “진짜로 닮은 구석이 있다”며 ‘본인 인증’까지 더해줘, 임현수가 광대를 주체할 수 없게 만들었다고.


나아가 이날 정해인과 임현수는 ‘쌍둥이 비주얼’에 걸맞게 여행 내내 훈훈한 케미를 뽐냈다는 전언이다. 이에 ‘뉴욕 브라더스’의 케미를 바탕으로 힐링 웃음을 예고하고 있는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본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상승하고 있다.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12월17일(화) 밤 10시에 4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김유림
김유림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