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 측 "입장 정리 중… 오늘 오후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 '호흡' 포스터. /사진=영화진흥위원회 제공
영화 '호흡' 포스터. /사진=영화진흥위원회 제공

배우 윤지혜가 영화 '호흡' 촬영 당시 열악했던 현장을 폭로한 가운데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측이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6일 KAFA 측은 스타뉴스에 "현재 입장을 정리 중이다. 이날 오후 중으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지혜는 지난 14일, 15일 이틀에 거쳐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주연을 맡은 영화 '호흡'의 비정상적인 촬영 현장에 대해 폭로했다. 

윤지혜는 "아직까지도 회복되지 않는 끔찍한 경험들에 대해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어 털어놓으려 한다"며 "제 연기 인생 중 겪어보지 못한, 겪어서는 안될 각종 어처구니 없는 이들이 벌어지는 현장에서 저는 극도의 예민함에 극도의 미칠 것 같음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또 윤지혜는 "이 영화는 '불행 포르노' 그 자체다"며 "그런 식으로 진행된 작품이 결과만 좋으면 좋은 영화냐. 이 영화의 주인 행세를 하는 그들은 명작-걸작-수상작-묵직한 이런 표현을 쓸 자격조차 없다. 알량한 마케팅에 2차 농락도 당하기 싫다"고 비난했다.

한편 오는 19일 개봉을 앞둔 '호흡'은 아이를 납치했던 정주와 납치된 그날 이후 인생이 송두리째 무너져버린 민구가 12년만에 다시 만나면서 벌어지는 악연에 대해 그린 영화다.

특히 이 영화는 영화진흥위원회가 설립한 영화전문 교육기관 한국영화아카데미(KAFA)에서 제작됐다. KAFA에서 제작하는 영화는 주로 일종의 졸업작품 형식이기 때문에 장편영화 기준 초저예산으로 촬영된다. KAFA 학생이나 지인들이 주요 스탭으로 참여하는 경우가 많다.

'호흡' 역시 제작비 7000만원대의 초저예산 영화였다. 윤지혜는 "돈 같은 걸 다 떠나 본질에 가까워지는 미니멀한 작업이 하고 싶었다. 초심자들에게 뭔가를 느끼고 오히려 열정적으로 작업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영화의 주연을 맡았다고 밝힌 바 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