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내전’ 이선균 “정려원과 10년 전부터 함께하고 싶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선균(왼쪽)과 정려원.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이선균(왼쪽)과 정려원.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이선균이 드라마 ‘검사내전’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정려원을 언급했다.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이선균 정려원 이성재 김광규 이상희 전성우와 이태곤 PD가 참석했다.

'검사내전'은 미디어 속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 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베스트셀러로 대중들의 주목을 받았던 김웅 검사의 에세이를 원작으로 '청춘시대' 시리즈의 이태곤 PD와 박연선 작가가 각각 연출과 크리에이터로 다시 뭉쳤다.

이선균은 극 중 정려원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저희 둘뿐만 아니라 팀의 케미가 너무 좋다"라며 "정려원씨와는 10여년 전에 에어컨 광고를 찍었는데 그 이후에 기회가 닿으면 작품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서로 했는데 기회가 닿게 돼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이선균에 대해 정려원도 "(이)선균 오빠는 작품을 보면서 배우로서도 팬이었고, 광고를 찍으면서도 팬이어서 꼭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작품을 보고 이선웅이라는 인물을 이선균 오빠가 꼭 해줬음 해서 연락도 했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선균은 연이어 전문직 연기를 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전문직 할 때 늘 결과가 좋았던 것 같은데 이번에도 이어졌으면 한다"라며 "그렇다고 이 작품이 전문직이라 택한 것이 아니라 매 회마다 있는 에피소드가 재밌어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정려원은 2017년 방송된 KBS 2TV '마녀의 법정' 이후 약 2년 만에 검사 역에 도전한다. 이와 관련해 정려원은 "사실 2년 전에 검사 역할을 하고 검사 역할을 다시는 하면 안 되겠다라고 생각도 했었다. 부담도 돼서 이번 작품을 제안 받았을 때는 빨리 대본만 읽고 거부하려고 생각했는데 책이 무척 재밌어서 후루룩 읽게 됐고 (작품에 참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차명주는 ('마녀의 법정' 속 캐릭터와 달리) 'FM'이고 베이스가 차갑고 무뚝뚝한 감정 절제를 하는 인물이어서 대비는 되겠다라고 생각했다"라며 "누구에나 환영 받는 캐릭터는 아니지만 극 중에서 긴장감을 주는 캐릭터는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검사내전'은 16일 밤 9시30분에 첫 방송된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67하락 0.2112:20 04/12
  • 코스닥 : 994.74상승 5.3512:20 04/12
  • 원달러 : 1123.80상승 2.612:2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2:20 04/12
  • 금 : 60.94하락 0.312:20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