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결국 737맥스 생산 일시중단 "안전운행이 우선과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보잉이 잇단 추락사고를 일으킨 737맥스 기종의 생산을 내년 1월부터 일시중단한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보잉은 성명을 통해 "737맥스를 안전하게 운행하는 것이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보잉의 737맥스 기종은 두차례 추락사고 이후 현재까지 전세계에서 운항이 중단됐다. 보잉은 737맥스 기종의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인해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여객기와 지난 3월 에티오피아 항공 소속 여객기가 각각 추락하면서 총 346명이 숨지는 참사를 초래했다.

당초 보잉은 737맥스 기종의 연내 운항을 재개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이를 포기했다. 

미 연방항공청(FAA)의 스티븐 딕슨 청장이 지난 11일 열린 미 하원 교통위원회 청문회에서 "2020년 전까지는 737맥스 운항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딕슨 청장은 "해당 기종의 복귀를 결정하기 전 끝마쳐야 할 중요한 과제가 십수개에 이른다"며 FAA에 보잉 점검 시 좀 더 강경한 노선을 취할 것을 주문했다.

보잉은 이날 1월 중으로 737맥스의 생산을 중단하고 FAA 조사에 협조할 것임을 밝혔다. 보잉은 "안전을 위해 규제당국이 엄청나게 철저하고 견고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 과정에 협조하기 위해 온전히 전념하고 있다. 모든 요건이 충족되고 규제 당국의 모든 의문이 해소되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설명했다.

다만 보잉은 737맥스 제조공장에서의 인력을 줄이는 일은 없다고 전했다. 워싱턴 렌튼에 있는 737맥스 제조공장에서 일하는 1만2000여명의 노동자 중 일부는 임시로 다른 곳에 배치될 예정이다. 보잉 측은 737맥스 생산이 언제 재개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향후 일정은 FAA 승인시기에 달려 있다고 전했다.

보잉은 737맥스의 운항이 중단된 이후에도 한달에 42대씩 생산을 계속해왔다. 현재까지 보잉이 보관하고 있는 737맥스 항공기만 400대에 이른다. 미 최대 항공사인 아메리칸항공은 737맥스 기종의 운항 일정을 내년 4월6일로 미룬 상태다. 보잉은 이미 737맥스의 생산을 위한 비용으로 36억달러(한화 약 4조2300억원)를 쓴 것으로 전해져 계획 수정으로 인한 손실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세계 항공업계의 전반적인 부담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미 상무부 자료에 따르면 민간 항공기의 10월 주문량이 전년 동기대비 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WSJ는 "737맥스 기종의 생산을 추가 축소할 경우 고정비용 상승으로 비용 부담이 늘어나 세계 항공우주산업 전반에 걸친 감원과 일시해고를 촉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737맥스 생산과 관련된 업체는 전세계적으로 약 600개이며 소규모 부품 공급회사도 수백 곳이 넘는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0.77상승 65.7910:48 02/25
  • 코스닥 : 926.67상승 20.3610:48 02/25
  • 원달러 : 1110.10하락 2.110:48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0:48 02/25
  • 금 : 62.89하락 0.6510:48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북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