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판서 한국인 여성 총격에 사망… 담당 영사 현지로 이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교부 청사. /사진=뉴시스
외교부 청사. /사진=뉴시스

사이판에서 40대 한국인 여성이 강도에게 총을 맞고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13일(현지시간) 오전 7시30분쯤 한국인 여성 A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사업장에서 강도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 피해자는 사이판에서 자영업을 하며 현지에 체류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하갓냐 대한민국 출장소는 사건을 접수한 뒤 즉시 영사협력원과 사건 경위 및 사인 파악에 나섰다. 이후 국내에 있는 유족들에게 이 사실을 통보하는 한편 현지 경찰 당국에는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또 유족들이 사이판에 입국할 수 있도록 긴급여권 발급 지원에 나섰다. 담당 영사는 17일 사이판으로 이동해 유가족을 지원할 예정이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