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만났다’ 뮌헨 이사진 “첼시를 꺾을 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1-2012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첼시에게 승부차기 끝에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던 바이에른 뮌헨. /사진=로이터
2011-2012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첼시에게 승부차기 끝에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던 바이에른 뮌헨. /사진=로이터

챔피언스리그 16강 조추첨이 완료됐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와 레알 마드리드가 격돌하는 등 흥미진진한 대진이 완성된 가운데 사연 깊은 한 팀이 복수의 기회를 맞았다. 바이에른 뮌헨의 이야기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최강자 뮌헨은 그동안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도 위용을 뽐냈다. 2012-2013시즌에는 도르트문트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으며 다른 시즌에서도 꾸준히 4강 급의 성적을 냈다. 대회 우승 횟수(5회)는 FC 바르셀로나와 함께 역대 공동 4위다. 

하지만 2011-2012시즌은 뮌헨에게 무척이나 아쉬움이 남는 시기였다. 독일 분데스리가와 DFB 포칼컵에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게 우승을 내준 뮌헨은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승부차기 끝에 첼시에 패하며 준우승만 세차례 거뒀다. 특히 당시 결승전이 뮌헨의 홈구장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렸기에 패배의 아픔이 더욱 컸다.

결승 상대였던 첼시는 ‘언더독’으로 평가받았으나 16강부터 기적을 만들어내며 결승까지 오른 팀이었다. 양팀의 전력 차는 확연했고 결승전에서도 예상대로 뮌헨이 경기 내내 첼시를 압도했다.

토마스 뮐러의 선제골이 나오면서 뮌헨의 우승으로 마무리되는 듯 싶었다. 그러나 뮌헨은 디디에 드록바에게 극적인 헤더 동점골을 내줬으며 승부차기에서도 이비차 올리치와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가 연이어 실축하면서 고개를 떨궈야 했다.

이후 두 팀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만나지 못했기에 뮌헨에게는 설욕할 기회가 없었다. 그러나 이번 16강에서 드디어 8년 만에 복수할 기회를 잡았다.

17일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안드레아스 융 뮌헨 이사는 16강 조추첨 후 인터뷰에서 “첼시를 꺾을 때가 왔다. 2013년 슈퍼컵에서 붙은 적이 있지만 (최근) 첼시와 붙은 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이 유일했다”며 반드시 설욕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이어 그는 “그러나 첼시는 매우 강하며 경험 많은 팀이다. 칼럼 허드슨-오도이, 크리스티안 풀리식 등 공격에서 위협적인 선수들도 있다. 그러나 축구는 개인이 아닌 팀 경기다. 우린 상대적으로 자신 있으며 추첨에 만족한다”며 첼시를 만나 기쁘다고 덧붙였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18:03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18:03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18:03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18:03 02/24
  • 금 : 63.54상승 2.2618:03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