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대학 인력 62.5%가 비정규직… ‘낮은 임금’ 힘들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9년 경기도 대학 비정규직 실태조사 보고회 및 토론회’ 포스터. / 사진제공=경기북부청
‘2019년 경기도 대학 비정규직 실태조사 보고회 및 토론회’ 포스터. / 사진제공=경기북부청
경기도내 대학의 비정규직 비율이 전체 고용자 수의 절반이 넘는 62.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학 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가장 힘든 점으로는 ‘낮은 임금’을 꼽았다. 

이 같은 조사결과는 17일 오후 광교바이오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경기도 대학 비정규직 실태조사 보고회 및 토론회’에서 발표됐다.

이번 실태조사는 경기도가 현재 비정규직들이 안고 있는 현안에 대해 면밀히 살펴 향후 도 차원의 해결방안 도출과 정책 자료로 삼고자 시화노동정책연구소를 통해 실시한 사업이다.

조사에 따르면, 도내 76개 대학(4년제 30개, 2·3년제 31개, 대학원대학교 15개)의 전체 비정규직 규모는 직접고용 비정규직 53.8%, 간접고용 8.6% 등 총 62.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간접고용 노동자 중 청소·경비·시설관리 분야가 72.9%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대학 내 비정규직 노동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59%가 가장 힘든 점에 대해 ‘낮은 임금’이라고 대답했다. 이들의 평균 연봉은 정규직 대비 56.1%로 조사됐으며, 월 급여는 37.5%가 150만 원 이하를 26%가 151만원에서 180만원 이하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휴게실이 전무하거나 간이시설로 때운 대학이 전체의 38.3%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비정규 교원이 전체 교원의 57.7%에 달했고, 이들의 강의 비중은 평균 34.8%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조사에서는 대학 내 비정규직 노동자를 위한 휴게실 개선과 간접고용의 직접고용 전환을 위한 컨설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최저임금 등 법 준수 실태 모니터링 활동과 함께 생활임금 적용 양해각서 체결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류광열 경기도 노동국장은 “비정규직 노동자의 열악한 휴게 여건은 비단 대학교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도에서는 이번 실태 조사 결과를 기초로 휴게여건 등 비정규직 노동자의 처우개선과 권익보호 정책을 보완·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2020년 신규사업으로 ‘비정규직 휴가 지원’, ‘대학교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 ‘이동노동자 반디셔틀 운영 및 반디쉼터 설치’ 등 민선 7기 '공정경기 노동존중' 실현 및 비정규직 처우개선을 위한 사업들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