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사과로 끝날 일?"… 이달의소녀 츄 논란에 '아육대' 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달의소녀 츄. /사진=뉴스1
이달의소녀 츄. /사진=뉴스1

'아육대' 스태프가 그룹 이달의소녀 츄의 머리채를 잡아당기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6일 인천 남동구 수산동 남동체육관에서는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녹화가 진행됐다. 하지만 녹화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스태프가 '아육대' 촬영장에서 츄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내용의 영상이 확산돼 공분을 샀다. 

논란이 계속되자 '아육대' 제작진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아육대' 측은 17일 "전날(16일)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녹화 현장에서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한 스태프가 이달의소녀 멤버 츄씨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무례를 범했다"며 "이달의소녀 멤버 츄씨와 관계자,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해당 스태프는 크게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으며 이달의소녀 멤버 츄씨에게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논란은 사그러들지 않는 모양새다. 제작진의 사과 이후에도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스태프에 대한 비난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 foot****는 "방탄소년단 , 트와이스였다면 이렇게 막대할 수 있었을까. 스태프 잘라야 한다"며 퇴출을 요구했다.

또 다른 누리꾼 misu***도 "이런 사과문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 해당 스태프 해고하고 정중하게 다시 사과해라"고 요구했다. 

아육대 관계자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이달의소녀' 멤버 츄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아육대 관계자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이달의소녀' 멤버 츄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한편 해당 사과문에 앞서 이날 '아육대' 공식 홈페이지에는 '이달의소녀 멤버 머리채 잡은 거 사과드린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아육대' 스태프가 이달의소녀 멤버 이름을 부르고 어깨를 쳐서 불러 인터뷰를 할려고 했었지만 이달의소녀 멤버가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아 결국 '아육대' 스태프가 츄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긴 것으로 확인됐다"며 "앞으로 방송 녹화하러 현장으로 가기 전 스태프 교육을 제대로 시키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에 대해 '아육대' 측은 "제작진을 사칭한 사실 관계가 다른 게시글로 확인되어 삭제처리 했음을 전달드린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육대'는 내년 1월25일과 26일 설 연휴 동안 방송될 예정이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44.09상승 31.1413:45 03/02
  • 코스닥 : 923.69상승 9.7513:45 03/02
  • 원달러 : 1123.20하락 0.313:45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3:45 03/02
  • 금 : 64.23하락 0.0613:45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