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더 잘하지 못한 아쉬움만 계속 떠오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100 출범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100 출범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고맙고 아쉬운 마음"이라며 후임 국무총리 인선 소감을 밝혔다. 다만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제가 얘기하는 건 온당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이 총리는 17일 오후 4시30분쯤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 국민과 대통령께 고마운 마음이 제일 크다"며 "더 잘하지 못한 아쉬움도 (있다). 그것만 계속 떠오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사전 조율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엔 "조율은 아니고, 어제 주례회동 직후 말씀해주셨다"며 "대통령께서 내일 직접 발표하시겠다, 이제 자기의 정치를 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 사정이 워낙 가팔라서 후임 총리 임명 과정에 영향을 주지 않을까 걱정이 있다"며 "그런 일이 없길 바라지만, 워낙 국회가 상상을 뛰어넘는 일도 생기는 곳이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향후 행보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이 총리는 "제가 얘기하는 건 온당한 것 같지 않다"면서 "당의 생각도 있어야 될 것이고, 후임 총리 임명 과정이 어떻게 전개될지 조금 지켜봐야 하지 않겠나"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런 과정도 보지 않고, 당의 총선 준비도 듣지 않고 먼저 말하는 건 저답지 않다"며 신중한 자세를 취했다. 향후 역할 관련 당과 조율이 있었는지 질문에도 "그 정도까진 아니다. 저나 당 대표나 청와대가 구체적인 얘기까진 한 적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정세균 민주당 의원을 지명했다. 정 의원은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꾸리는 등 청문회 준비에 돌입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44.40하락 51.7110:32 03/09
  • 코스닥 : 881.95하락 22.8210:32 03/09
  • 원달러 : 1143.70상승 10.510:32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32 03/09
  • 금 : 68.32상승 1.9510:32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