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지명, 여야 반응 극명… "적임자" vs "헌정사의 치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후보자 지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후보자 지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자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한 가운데 여야권의 반응이 엇갈렸다.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국무총리 후임자로 결정했다고 직접 발표했다.

국가의전서열상 국무총리(5위)보다 높은 국회의장(2위) 출신이 총리로 지명된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입법부 수장까지 지내신 분을 국무총리로 모시는 데 주저함이 있었다"면서도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극심한 이 시기에 야당을 존중하면서도 국민의 통합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정 후보자를 지명한 데 대해 여야의 입장은 극명할 정도로 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환영의 뜻을 보였으나 야권은 대부분 국회의장 출신임을 거론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정세균 후보자야말로 민생과 경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때, 통합과 화합으로 국민 힘을 하나로 모을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그는 정 후보자에 대해 "온화한 성품의 소유자로 대화와 타협을 이끌어낼 수 있는 화합의 능력뿐만 아니라 실물 경제에 대한 탁월성도 인정받은 바 있다"며 "6선의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했던 정 후보자가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정치적 역량은 국민을 하나로 묶고 국민의 삶을 더 나아지게 하는 데 십분 발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후보자 지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후보자 지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반면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세균 후보자의 지명은 70년 대한민국 헌정사의 치욕이다"며 "기본적인 국정 질서도 망각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보여주는 폭거"라고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전 대변인은 "지명을 한 대통령이나 이를 받아들인 정 의원 두 사람 모두 헌법·민주에 대한 개념상실이고 부끄러움을 모르는 처사"라며 "삼권분립을 무참히 짓밟고 국민의 대표 기관인 의회를 시녀화하겠다고 나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입법부 수장이었던 정 전 의장을 행정부 2인자인 총리로 세우겠다는 것은 '삼권분립'이라는 민주주의 기본원칙을 흔드는 전례 없는 발칙한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당대표가 법무장관으로, 국회의장이 국무총리로, 삼권분립에 침을 뱉는 후보 지명이 개탄스럽다"며 "청와대 정부를 넘어선 청와대 국가를 꿈꾸는 정권을 보며 국정 누수를 넘어선 민주주의 누수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야권에서도 정 후보자의 지명을 환영하는 의견이 나왔다. 최경환 대안신당(가칭) 수석대변인은 "정 후보자는 6선 국회의원으로 국회의장, 당대표, 장관을 역임하는 등 경륜을 두루 갖춘 분이다"며 "총리로서 역할을 잘 수행해주시길 바란다"고 기대의 뜻을 내비쳤다.

이어 "어려운 경제문제와 꽉 막힌 남북문제를 잘 해결해서 국민들의 시름을 덜어주는 총리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63하락 16.8614:33 03/05
  • 코스닥 : 921.36하락 4.8414:3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4:3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33 03/05
  • 금 : 63.11상승 1.6714:33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