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부친 '빚투' 언급… "세상이 무너지는 느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티파니. /사진=머니S DB
티파니. /사진=머니S DB

티파니 영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소녀시대 티파니 영이 출연해 지난해 부친의 '빚투'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티파니는 "사적이고, 나도 모르는, 이야기하지 않았던 많은 내용의 가족사가 내 의지와 상관없이 밝혀지는 순간 세상이 무너지는 기분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무너지는 것을 이겨내고 솔직함으로 다가가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티파니는 소녀시대를 떠나 미국에서 홀로서기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8년 연속으로 1년 365일 중에 340일을 일한 것 같다. 10년 동안 거의 한번도 쉬지 않고 해왔다”며 “시간을 가져야 할 것 같았고 쉬어야 할 것 같았다.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싶은 갈망도 컸다”고 털어놨다.

그는 “조금 더 천천히 내면을 더 채우고, 공부하고, 배우고, 만들어나가자는 마음이었다. 다른 생각은 없었다”며 일각에서 거론된 멤버간 불화설을 일축했다.

실제로 티파니는 지금도 소녀시대 멤버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방송 중 영상편지에 출연한 태연은 “(티파니는) 저에게 항상 다운되어 있는 저를 업시켜주고 끌어내 주는 존재이며, 밝은 기운을 몰고 다니는 친구”라고 애정을 드러냈고, 서현, 써니 등도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티파니는 “멤버들 응원 덕분에 시작할 수 있었고 계속 도전할 수 있는 것 같다”며 눈시울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3.64상승 9.7712:04 03/03
  • 코스닥 : 927.94상승 4.7712:04 03/03
  • 원달러 : 1124.10상승 0.112:04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2:04 03/03
  • 금 : 61.41하락 2.8212:04 03/03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관련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 [머니S포토]용산 정비창 부지 정화사업 현장, 안전모 착용하는 '김종인'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