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복, 아들 이홍윤 요리사 반대했던 이유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연복 아들. /사진=사람이좋다 방송캡처
이연복 아들. /사진=사람이좋다 방송캡처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이연복 아들 이홍운이 화제다. 17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사람이 좋다’의 이연복은 아들이 처음 요리사가 되겠다고 했을 때 반대했다고 말했다.

이연복은 서울 중식당 인기에 힘입어 부산에도 2호점을 냈다. 부산 2호점은 이연복의 아들 이홍운이 맡고 있었다. 이홍운은 주방장 출신 할아버지, 아버지의 뒤를 이어 10년째 요리사의 길을 걷고 있다. 이홍운은 어려서부터 요리에 관심을 갖고 요리사라는 꿈을 키웠지만, 부모님의 반대가 심해 포기했었다. 하지만 이내 이연복은 대기업에 다니던 이홍운에게 손을 내밀었다. 요리사의 길을 허락한 것이다.

이홍운은 “대를 잇는다는 게 가장 큰 (요리사의 길을 허락한) 이유이지 않았을까”라며 “가족이기에 믿기에 저한테 맡기고 싶지 않았나”고 말했다. 이연복은 “일이 힘드니까 고생하는 걸 대물림하기 싫었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이연복은 녹화를 위해 방송국을 찾았다. 한 예능 프로그램의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것이다. 이연복은 “외모에 크게 신경 안 쓴다”고 했다. 동료 셰프 이원일이 진짜냐고 물으며 너스레를 떨자, 이연복은 “진짜다”라고 발끈하기도 했다.

앞서 이연복이라는 이름이 알려지게 된 건 한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다. 한 출연자의 빈 자리를 메꾸기 위한 일회성 출연이었지만, 그의 뛰어난 요리 실력은 주목받기에 충분했다. 이원일은 “연복 선생님은 열려있다”며 “어느 순간엔가 다른 요리사의 재료나 조리 방법을 차용해서 본인 걸로 사용하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원일은 “대선배님이신데 꽉 막혀있다는 느낌보다 오픈 마인드를 가지신 분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홍운 셰프는 2년 째 부산 매장을 운영 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