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 표준주택 공시가 어디가 가장 많이 오르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주택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내 한 주택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내년 공시가격 의견청취가 오늘(18일)부터 본격 시작되는 가운데 서울 25개구 표준단독주택 22만호의 공시가격 평균 상승률이 6.8%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 자치구별 표준단독주택의 공시가격 변동률을 집계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으며 전국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 상승률(4.5%)을 2.3%포인트 웃도는 수준이다.

자치구별로는 동작구가 10.6%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성동구 8.9% ▲마포구 8.7% ▲영등포구 7.9% ▲용산구 7.5% ▲광진구 7.4% 등 순이다.

반면 ▲도봉구 3.4% ▲강북구 4.5% ▲구로구 4.6% ▲중랑구 4.8% ▲성북구 4.8% 순으로 상승률이 낮았으며 강남4구는 강동구(7.2%), 송파구(6.8%), 서초구(6.6%), 강남구(6.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국토부는 올해 표준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산정하면서 시세 9억원 이상 고가 주택의 현실화율(시세 대시 공시가격)을 높이는 작업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내년 현실화율 목표는 55.0%로 올해 53.0%보다 2.0%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내년에는 고가주택일수록 현실화 속도가 더 빨라져 ▲30억원 이상 62.4% ▲15억~30억원 56.0% ▲12억~15억원 53.7% ▲9억~12억원 53.4%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본다.

한편 표준단독주택은 이날부터 소유자 대상 의견청취와 가격검증 등을 거쳐 내년 1월23일쯤 결정 공시된다.

표준단독주택 공시가격은 지자체에서 전국 418만 가구의 개별 단독주택의 공시가격을 산정하는 근거로 사용된다. 앞으로는 토지, 공동주택도 2~4월에 걸쳐 공시지가와 공시가격이 각각 공개될 예정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23:59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23:59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23:59 05/25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23:59 05/25
  • 금 : 1846.30하락 19.123:59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