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계획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기업의 70% 이상이 정규직 전환을 계획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사람인이 기업 327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기업 139개사 중 71.2%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려는 이유에 대해서는 ‘숙련된 인력 확보를 위해’(65.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업무 지속성 향상을 위해’(57.6%), ‘경영 성과가 좋아져서’(10.1%), ‘정부 정책 기조에 따라서’(9.1%), ‘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서’(5.1%) 등이 있었다.

대다수(84.8%)의 기업들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 시, 기존 정규직과 동일한 처우를 제공한다고 답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율은 평균 44.5%이었다. 구체적으로는 ‘50%’(17.2%). ‘10% 미만’(16.2%), ‘30%’(12.1%). ‘20%(10.1%), ‘80%’(9.1%)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정규직 전환 비율은 작년과 비교해 ‘비슷하다’는 응답(71.7%)이 가장 많았으며, ‘증가했다’는 답변은 17.2%, ‘감소했다’는 11.1%였다.

반면 전환 계획이 없다고 밝힌 기업(40개사)은 그 이유로 비정규직 직원들이 ‘일시·간헐적 업무를 담당하고 있어서’(47.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인건비 상승 부담 때문에’(27.5%), ‘단순 반복업무를 담당하고 있어서’(25%),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위해’(12.5%) 등의 이유도 있었다.

이들의 절반 이상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는 대안으로 ‘비정규직의 계약 연장’(65%, 복수응답)을 선택했다. ‘비정규직의 신규 채용’(40%), ‘대행사나 하청업체에 맡김’(12.5%), ‘비정규직 담당 업무를 기존 직원들이 분담’(12.5%) 등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 ‘정규직에 대한 유연한 기준 확립’(43.4%,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정부차원에서의 제도 마련 및 비용 지원’(42.8%), ‘성과 중심의 임금 차등화 제도 마련’(19%), ‘산업 특성을 반영한 관련 제도 마련’(18%), ‘처우에 대한 노조와의 원활한 협의’(11.3%) 등의 응답도 있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6.46상승 24.0114:19 05/27
  • 코스닥 : 874.19상승 2.7614:19 05/27
  • 원달러 : 1255.10하락 11.914:19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4:19 05/27
  • 금 : 1847.60상승 1.314:19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