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선거법 합의 불발, 오늘(18일) 최종 조율 나설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이 함께 하는 '4+1' 협의체 선거법 협상이 재개된 17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야 3당 심상정(왼쪽부터) 정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선거법 조율을 위한 만남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이 함께 하는 '4+1' 협의체 선거법 협상이 재개된 17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야 3당 심상정(왼쪽부터) 정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선거법 조율을 위한 만남을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지난 17일 만나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단일안 마련을 위한 최종 담판을 가졌지만, 쟁점 사항을 놓고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에 오늘(18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3당 대표들이 모여서 마지막 이견을 좁히는 조율을 할 예정이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심야회동 이후 "4+1 협의체 각각의 입장을 말했고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타결을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8일 아침 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의논을 할 수 있도록 하자고 했고 타결을 위해 더 논의하자고 했다"며 "합의된 것이 없다. 18일 3당 대표가 의논하는 과정에서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회동에 참석한 유성엽 대안신당 창준위원장 역시 기자들과 만나 "아직 단일안이 나온 지점은 아니다. 충분히 이야기를 나눴고, 내일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누기로 했다"며 "5당 각자가 가진 생각을 다 개진했지만 여기서 정리하기는 어려우니 (3당 대표가 논의하기로 했다)"고 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오늘) 서로 속에 있는 얘기, 당 사정 얘기를 나눴다"며 "오늘 얘기한 사항을 (당 대표에게) 보고하고, 3당 대표가 모여 얘기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회동 이전과 이후에 바뀐 것이 없나'라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