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김기옥 "미용실, 쳐다도 못 보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인간극장' 김현숙, 김기옥 씨 부부가 세상을 떠난 딸을 떠올렸다.

18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삼둥이를 부탁해' 3부가 꾸며져 세쌍둥이 전민성, 전민형, 전민균 군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김현숙, 김기옥 씨 부부는 삼둥이를 위해 시장을 보러 갔다. 그러던 중 이들은 세상을 떠난 딸이 운영하던 미용실 간판과 마주했다.

김기옥 씨는 "가게 전등은 내가 다 달았다. 수리도 내가 다 해줬다. 그런데 이제는 건드리지도 못하고, 쳐다도 못 보겠다"며 "안에 내가 다 꾸며줬다. 서울에서 일 끝나고 와서 도와줬는데 딸이 병이 나고 말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또 김현숙 씨는 "생각이 많이 난다. 나도 주말이면 미용실에 수시로 가고, 아이들도 왔다 갔다 했다. 미용실은 그대론데 딸만 없는 것 같다. 그래서 이 길로 잘 안 다닌다. 아마 아이들도 이 길로는 안 다니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8.17하락 9.0514:53 05/26
  • 코스닥 : 870.64하락 2.0514:53 05/26
  • 원달러 : 1268.90상승 4.314:5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5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53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