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오픈뱅킹, 저축은행·상호금융 등 2금융권 확대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앱 하나로 모든 은행 계좌를 조회·이체할 수 있는 오픈뱅킹이 18일 전면 시행됐다. 금융당국은 내년 상반기 중 연구용역을 통해 오픈뱅킹 고도화를 위한 발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은행과 핀테크 업체를 시작으로 상호금융, 저축은행, 우체국 등 제2금융권의 오픈뱅킹 추가 참여를 검토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18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픈뱅킹 서비스 출범 행사를 개최했다. 앞서 지난 10월30일 10개 은행에서 오픈뱅킹을 시범 시행했고 이날 기준으로 16개 은행과 31개 핀테크기업 등 47개사가 전면 시행에 참여한다.

오픈뱅킹은 은행들이 잔액·거래명세·계좌실명·송금인정보 등 4가지 조회 API와 출금·입금 이체 API를 오픈뱅킹 참여기관에 저렴한 수수료(30원 또는 50원, 출금이체 기준)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 계좌를 보유한 고객이 신한은행 앱이나 토스, 뱅크샐러드 앱에서 국민은행 계좌 잔액을 조회하거나 송금할 수 있다.

오픈뱅킹 전면 시행에 참여한 47개사는 간편송금(은행 등 22사), 해외송금(13사), 중개서비스(6사), 자산관리(5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총 177개 기관이 오픈뱅킹 이용을 신청했으나 보안점검 등 준비를 마친 기업만 서비스를 시작한다. 씨티은행과 카카오뱅크는 각각 내년 1월7일과 상반기 중 참여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오픈뱅킹이 단순한 결제망 개방을 넘어 시장구조 재편 및 금융산업의 혁신으로 연결되길 기대하고 있다. 더욱이 저비용 고효율 간편결제 활성화로 경제 전반의 거래비용이 줄어들면서 금융산업 전체의 부가가치 창출 여력도 확대될 전망이다.

은행들은 오픈뱅킹 전면 시행에 발맞춰 우대금리 상품, 자산관리 등 연계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여러 계좌를 한번에 이체해 자금모으거나, 간편결제 충전, 더치페이, 결제대금 선결제 등이다.

핀테크 기업들도 다양한 오픈뱅킹 서비스를 선보인다. 모든 은행에 송금 서비스를 이미 제공하던 토스, 카카오페이 등은 이체 수수료 비용이 10분의 1 수준으로 절감되는 만큼 무료송금 건수(기존 10회)를 늘리는 등 소비자 혜택을 확대할 전망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오픈뱅킹이 지속가능한 금융혁신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확장성과 유연성을 고민해야 한다"면서 "참여기관도 시중은행을 넘어 저축은행, 상호금융, 우체국 등 제2금융권으로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3.90하락 3.3214:21 05/26
  • 코스닥 : 874.34상승 1.6514:21 05/26
  • 원달러 : 1268.70상승 4.114:21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21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21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