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자동차관리사업 공동대표 가능하다'… 규제개선 결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주시 홍보 이미지. / 사진제공=동두천시
양주시 홍보 이미지. / 사진제공=동두천시
양주시는 적극적인 규제개선 노력으로 당초 자동차관리사업 공동대표 등록 불가 규제의 완화를 이끌어 냈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국토교통부의 ‘자동차관리사업 업무처리 지침’ 등에 따르면 자동차관리사업의 개인사업자의 경우 대표하는 1인 명의로 등록(다수인을 공동대표로 하는 개인기업에 대한 신규허가 불허)하도록 하고 있다.

시는 관내 소재 자동차관리사업자가 금융권 대출권 문제로 인해 공동대표 1인을 추가해 등록신청 한 사항에 대해 관련 지침에 따라 불허해야 하며 관련 개인사업자는 사업운영에 어려움을 겪을 상황에 처했다.

이에 양주시는 해당 규제가 행정규제기본법 제4조 제1항 ‘규제는 법률에 근거해야한다’에 따라 법률에 근거하지 않은 규제로 국민의 권리를 제한한다고 판단해 경기도 사전감사 컨설팅을 신청, 공동대표 신청 제한의 적정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받았다.

이어 경기도 사전감사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부 옴부지만지원단과 국토교통부 등에 해당 규제의 완화를 요청, 관련 지침의 변경을 통해 자동차관라시업자의 공동명의 등록을 이끌어냈다. 

시 관계자는 “행정처분에 따른 사후책임 문제와 소비자보호의 공백을 예방하기 위해 명확한 공동대표계약서를 작성하는 등 미비점을 보완할 계획”이라며 “이번 규제완화를 통해 자금난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관리사업 사업자들에게 다소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