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꿩 대신 닭'… 제주항공, 아시아나 놓치고 이스타 품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주항공
/사진=제주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쓴맛을 봤던 제주항공이 같은 저비용항공사(LCC)인 이스타항공을 품는 것으로 작전을 변경했다. 항공업 위기 속 이스타항공을 인수해 LCC 선두 지위를 공고히 하겠다는 방침이다.

제주항공은 18일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SPA)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이스타항공의 경영권 인수를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양해각서에 따라 제주항공은 연내 SPA를 체결할 계획이다.

인수 주식수는 이스타항공 보통주 497만1000주이며 지분비율은 51.17%다. 제주항공은 항공사간 결합으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양사의 비교우위를 바탕으로 점유율 확대 및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국내 항공시장 재편 국면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글로벌 항공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MOU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먼저 매각을 제안하면서 추진됐다. 이스타항공은 항공산업 발전을 위한 큰 결단의 차원에서 이 제안을 긍정적으로 수용했다. 현재 세부적인 협상이 진행 중이다.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은 “이스타항공 인수로 여객점유율을 확대하고 LCC 사업모델의 운영효율을 극대화해 LCC 선두 지위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안전운항체계 확립과 고객만족도 개선이라는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항공사가 합병될지 각자 운영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아직 운영방안은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3.36하락 24.0212:35 05/24
  • 코스닥 : 876.90하락 6.6912:35 05/24
  • 원달러 : 1264.00하락 0.112:35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2:35 05/24
  • 금 : 1847.80상승 5.712:35 05/24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