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정상회담, 크리스마스 앞두고 열린다… "최종일정 조율중"(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만나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만나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로이터

문재인 대통령이 크리스마스 이브인 오는 24일 중국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지난해 미국 뉴욕에서 만난 이후 1년3개월 만이다.

18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 등에 따르면 두 정상이 만나는 날짜는 크리스마스 이브 전후로 확정됐다. 이 관계자는 최근 아베 총리가 해당 날짜를 밝힌 데 대해 "그 부분은 맞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3일 도쿄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해 강연하던 중 한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날 행사에서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 과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리커창 중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는 한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확한 시간과 장소 등 일정이 최종 확정되면 공식 브리핑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23일부터 이틀 간 중국을 방문한다. 
 

  • 0%
  • 0%
  • 코스피 : 2619.64상승 23.0610:57 05/17
  • 코스닥 : 863.27상승 7.0210:57 05/17
  • 원달러 : 1278.40하락 5.710:57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0:57 05/17
  • 금 : 1813.50상승 6.110:57 05/17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