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퇴원 8일만에 재입원… "영양공급 목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격호 명예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신격호 명예회장/사진=머니투데이DB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영양 공급 치료를 위해 아산병원에 재입원한다. 지난 10일 퇴원 후 약 8일 만이다. 

18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이날 오후 4시쯤 서울 아산병원에 단기 입원할 예정이다. 신 명예회장의 장남이자 후견인인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측도 “조금 더 원활한 영양공급과 이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위해 재입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달 26일 탈수 증세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한 뒤 보름 만에 퇴원한 바 있다. 지난 7월에는 식사를 제대로 못해 영양공급을 위한 케모포트(중심정맥관) 시술을 받기도 했다.

신 명예회장은 주민등록상 올해 97세이지만 실제로는 1921년생이다. 앞서 그는 경영비리 혐의와 관련, 대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치매 등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수형 생활이 어렵다며 형집행정지 신청을 냈다. 서울중앙지검이 거주지를 롯데호텔과 병원으로 제한하는 조건으로 이를 인용해 신 명예회장은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로 지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