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2047년 생산연령인구 '뚝'… 부양인력은 '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전남, 2047년 생산연령인구 '뚝'… 부양인력은 '쑥'
출생아수 감소세 지속되면서 오는 2047년 광주·전남지역 인구는 2019년 대비 각각 15.4%,9.1%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 가운데 생산연령인구비중은 줄어든 반면 고령인구비중은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18일 호남통계청이 발표한 '(기획보도)인구로 보는 호남권 미래 변화'에 따르면 광주 2019년 인구는 149만4000명(전국 대비 비중, 2.9%)으로, 2015년에 정점(150만6000명)을 찍은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오는 2033년 138만9000명,2044년 129만8000명,2047년 126만3000명(2019년 대비 –15.4%)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남지역 인구는 올해 177만3000명(전국 대비 비중, 3.4%)으로, 2016년에 정점(179만8000명)을 찍은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오는 2035년 169만6000명,2047년 161만1000명(2019년 대비 –9.1%)을 기록할 전망이다.

올해 광주 생산연령인구 비중은 73.5%, 전남 65.6%로 나타났으며,향후 2047년에는 광주53.4%, 전남45.4%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고령인구 비중은 전남 22.3%,광주 12.9%로 집계된 가운데 오는 2047년에는 전남 46.8%,광주 36.6%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광주 유소년인구 비중은 13.6%,전남 12.0%에서 2047년에는 광주 10.0%,전남 7.8%로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2047년에는 학령인구 중 대학생이 가장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생산연령인구비중이 감소하고 고령인구비중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총 부양비는 광주는 36.1명에서 2047년 51.0명으로 전남은 52.4명에서 69.2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특히 올해 대비 2047년 노년부양비의 증가폭은 전남 69.2명,광주 51.0명으로 나타났다.
 

  • 0%
  • 0%
  • 코스피 : 2626.82상승 6.3811:59 05/18
  • 코스닥 : 871.18상승 5.211:59 05/18
  • 원달러 : 1271.80하락 3.211:59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1:59 05/18
  • 금 : 1818.20상승 4.711:59 05/18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