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단체, '문희상 안'에 강력 반발 “박근혜 합의보다 더 나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임한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임한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제 강제징용 해법으로 제시한 '한일 기업과 국민 성금으로 재단을 설립해 운영하자는 일명 '1+1+α안'을 발의한 가운데 광주지역 피해자와 시민단체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과 지역 시민단체는 '문희상 안' 국회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국회의장실에 항의 팩스 보내기 운동을 벌이고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자의 의사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항의 팩스는 지역 국회의원 사무실에 전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민모임 등은 팩스를 통해 "문희상 안은 박근혜 정부 때 추진한 '일본군 위안부 합의' 보다 더 나쁜 안이다"는 것을 강조하고 전 국회의원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어 "문희상 의장의 안은 굴욕입법이다"며 "피해자는 외면하고 일본에 영원한 면죄부를 주는 법안이다"는 점을 부각하고 있다.

아울러 "민족적 양심이 있다면 법안에 결코 찬성할 수 없을 것이다"며 "의원들은 피해자의 말을 새겨듣고 국민들의 의견을 에 따라 반대한다는 입장을 정확히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팩스는 일본 전범기업 미쓰비시 강제징용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발언한 "나 거지 아닙니다. 우리나라를 무시하는 식으로 그렇게는 안 받을랍니다"를 적시하며 문희상 안 반대를 주장했다.

근로정신대시민모임 관계자는 "대법원에서도 일본의 배상을 인정했는데 문희상 안은 이를 막고 있는 것이다"며 "한일 관계를 푸는 가장 정확한 해법은 일본이 위안부와 강제징용을 인정하고 공식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희상 의장의 안은 일본의 책임을 묻지 않고 있다"며 "국회의원들이 법안을 통과시키면 국민적 반발을 사게 될 것이다"고 경고했다.

시민모임 등은 문희상 의장의 안을 철회시키기 위해 19일 오후 2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다양한 투쟁을 전개할 방침이다.

한편 문희상 국회의장은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일본 전범기업들과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수혜를 입은 한국 기업의 기부금과 한일 국민들의 기부금으로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내용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특별법) 개정', '기억·화해·미래재단 법안'을 제시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의원들의 동의를 받아 이른바 '1+1+α' 법안을 18일 대표로 발의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