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90만건 유통·방조’… 웹하드 관계자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기사와 무관)

웹하드 사이트를 통해 90만건이 넘는 음란물을 유통시키거나 방조한 혐의로 기소되 웹하드 업체 관계자가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단독 최혜승 판사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음란물유포)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8)씨에 대해 징역 1년6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200시간을 명령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웹하드 사이트 총괄 관리 업무를 담당하면서 매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2015년 7월부터 올해 초까지 온라인사업부서에서 28개의 아이디를 직접 만들어 관리자 권한으로 인증한 뒤 다른 음란물 업로더들이 올린 음란물을 그대로 복사해 게시하는 방법으로 10만여 개의 음란물을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성인게시판에 음란물이 자동검색되도록 추천게시글을 만들어 운영하거나 특정 키워드에 대한 금칙어 설정을 해제하는 등의 방법으로 83만여 개의 음란물 유통을 방조했다.

최 판사는 “범행 기간, 게재한 음란동영상의 숫자와 내용 등에 비춰보면 그 죄질이 가볍지 않고 범행기간 회사의 수익이 급증해 재무상태가 개선된 점에 비춰보면 범행으로 얻은 수익이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