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지금 싸울 때 아니잖아요"… 한진가 3남매 운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한진칼 전무. /사진=각 사
(왼쪽부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한진칼 전무. /사진=각 사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잠잠하던 한진가에 불을 지폈다. 고(故)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 이후 동일인(총수) 선정 등에서 잡음이 있었던 한진가 3남매가 경영권을 두고 본격적인 집안싸움을 벌일 것인지 주목된다.

지난 23일 조용하던 한진가에 태풍이 휘몰아쳤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원을 통해 한진그룹의 현 상황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은 입장문을 통해 “선대 회장은 생전에 가족들이 협력해 공동으로 한진그룹을 운영하라고 하는 등 가족들에게 화합을 통한 공동경영의 유지를 전했다”며 “조원태 대표이사는 공동경영의 유훈과 달리 한진그룹을 운영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도 가족간 협의에 무성의와 지연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상속인간 실질적인 합의 및 충분한 논의 없이 대규모 기업집단의 동일인(총수)이 지정됐고 복귀(조 전 부사장의) 등에 대해 어떤 합의도 없었지만 대외적으로 합의가 있었던 것처럼 공표됐다”며 “거듭된 요청에도 최소한의 사전협의도 없이 경영상의 중요 사항들이 결정되고 발표됐다”고 조원태 회장을 향해 날선 비판을 했다.

조원태 회장이 동일인으로 지정되고 3남매의 막내인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경영일선에 복귀하면서 남매간 화합된 모습을 보이는듯 했지만 속은 곪아있었던 것이다.

조 전 부사장의 입장 발표 이후 한진가 3세의 경영권 분쟁이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 시작했고 한진그룹은 사태수습에 나섰다.

한진그룹은 공식 입장을 통해 “논란이 발생한 것에 국민, 고객, 주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조양호 회장 작고 후 한진그룹 경영진과 임직원들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신뢰회복을 하는 한편 기업가치 제고를 통한 주주 및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것이 곧 고 조양호 회장의 간절한 소망이자 유훈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진그룹은 또 “회사의 경영은 회사법 등 관련 법규와 주주총회, 이사회 등 절차에 의거해 행사돼야 한다”며 “최근 그룹이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새로운 변화의 기초를 마련하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서 이번 논란으로 회사 경영의 안정을 해치고 기업가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길 바란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