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과 이혼소송' 구혜선 "배신감 들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재현 구혜선. /사진=TV조선 유튜브 캡처
안재현 구혜선. /사진=TV조선 유튜브 캡처

배우 구혜선이 결혼 3년 만에 이혼 소송을 하게 된 심경을 직접 밝혔다. 구혜선은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TV조선 ‘소희뉴스’ 제 3화 구혜선 편에서 이혼 소송에 대해 언급했다.

구혜선은 “억울하고 이런 건 다 지나갔다”고 전했다. 처음 이혼 소송 소식을 들었을 때 그는 “장난인 줄 알았다. 그래서 잘 풀어보고 싶었다”며, “시간을 갖자는 제안을 했지만, 당장 이혼을 하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아직도 안 믿겨질 때가 있다. 꿈인가? 어디서부터 잘못된걸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구혜선은 지난 9월 한 매체를 통해 포렌식 공개된 안재현과의 문자 내용에 대해 "그렇게 언론사를 통해 보도할 줄 몰랐다. 2년 동안 부부가 수도 없이 문자를 주고받았을 텐데, 보도에는 2개월간 사이가 좋지 않을 때의 문자 내역만 공개됐다. 그래서 난 항상 화만 내고 있는 모습으로 비쳤다. 덕분에 대중들은 항상 내가 상대를 괴롭히고 있는 상대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보도가 됐을 때 '그들을 내가 어떻게 이겨'라는 생각과 배신감이 들었다. 범죄자가 아닌데 왜 개인의 휴대전화를 포렌식으로 분석하지라는 의문도 들었다. 내가 남편을 잘 못 봤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안재현과 같은 소속사에 있었는데, 소속사 측이 공개를 허락한 것도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21.14하락 64.7614:23 01/18
  • 코스닥 : 950.88하락 13.5614:23 01/18
  • 원달러 : 1105.10상승 5.714:23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4:23 01/18
  • 금 : 55.39하락 0.3114:23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