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피닉스 평창서 'AI 영상분석 경진대회' 열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쏘카가 AI영상분석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사진=쏘카
쏘카가 AI영상분석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사진=쏘카

차량공유업체 쏘카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AI 영상분석 경진대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한국정보과학회와 '블랙박스 및 사진을 활용한 차세대 모빌리티 신기술'을 주제로 진행한 것이다. 학부생과 대학원생으로 이뤄진 10개 팀은 사전에 쏘카에서 제공한 블랙박스 영상을 활용하거나 차량 지원을 받아 약 1달가량 대회를 준비했고, 본선 당일 작품을 시연하고 발표했다.

대상은 '블랙박스 주행 영상 기반 운전자 사고위험성 추정 모델'을 제안한 이타다끼마스팀(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박경호, 안동현)이 수상했다. 이 팀은 AI를 통해 블랙박스 영상 속 운전자 주변의 차량, 행인, 시설물 등 다양한 객체를 파악해 분류하고, 운전자와 분류된 객체 간의 거리를 분석해 사고위험도와 확률을 계산할 수 있는 모델을 제안했다.

대상팀은 차량 공유 서비스 이용 대중화로 차량 이용을 위한 진입장벽은 낮아진 반면 운전 미숙련자의 주행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는 문제에서 아이디어를 착안했다.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사고위험성을 판단해 미숙련자에게는 적절한 사고 예방 및 보호조치를 취하고, 사고 위험도가 낮은 숙련자에게는 리워드를 제공하고 보험료를 가변적으로 적용해 고객 만족도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우수상은 '3D CNN을 이용한 블랙박스 영상 사고 과실 평가 시스템'을 발표한 막타팀이 수상했다. 나머지 8개 팀은 우수상 (쏘타, ELC39)과 장려상(드레싱, Urban AI Network, Aigorithm, 전방주시, Cave, 포티비전)을 수상했다. 쏘카측은 이번 대회 참가팀 전원에게 입사 지원 시 채용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이번 대회 심사위원장을 맡은 윤명근 국민대학교 교수는 "학계에서 AI를 연구할 때 데이터가 없으면 자동차의 연료가 없는 것과 마찬가진데 이번에 쏘카에서 많은 데이터를 제공했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학계와 산업계가 활발하게 협력할 수 있는 풍토와 생태계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