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빌 “'퇴장감' 손흥민, 할거면 영리하게 했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다이렉트 퇴장 판정을 받은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가운데). /사진=로이터
2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다이렉트 퇴장 판정을 받은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가운데).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첼시전에서 최악의 경기를 펼쳤다. 현지에서 많은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출신이자 현재 축구 전문가로 활동 중인 게리 네빌도 손흥민의 행동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지난 2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날까지 승점 26점에 머문 토트넘은 리그 7위에 그쳤고, 첼시와의 격차도 승점 6점까지 벌어졌다.

소속팀이 패한 가운데 손흥민은 최악의 장면을 연출했다. 손흥민은 후반 16분 상대 진영에서 안토니오 뤼디거와 볼 경합 도중 넘어졌다. 이후 순간적으로 뤼디거의 가슴 부위를 가격하는 행동을 보였고, 손흥민의 발에 가격당한 뤼디거가 쓰러졌다. 이를 본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VAR 판독 직후 손흥민에게 다이렉트로 퇴장 판정을 내렸다.

해당 장면을 본 네빌도 손흥민의 행동이 전적으로 잘못됐다고 언급했다. 같은날 ‘스카이스포츠’ 방송에 출연한 네빌은 “화가 난 손흥민이 의도적으로 뤼디거를 발로 찼다”며 퇴장 판정은 옳았다며 손흥민의 잘못된 행동을 지적했다.

이어 네빌은 “좀 더 영리했더라면 발을 차거나 뻗는 행동처럼 보이지 않게 할 수도 있었다. 분명 그렇게 할 수 있었고, 바로 뒹굴었다면 나쁜 모양새로 보이진 않았을 것이다”라며 보복 행동을 하려고 했다면 더 영리한 방식으로 해야 했다며 여러모로 손흥민이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