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레드카드' 손흥민에 쏟아지는 비판… “감정 억누르는 데 문제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아쉬운 행동으로 퇴장을 당한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아래). /사진=로이터
지난 2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아쉬운 행동으로 퇴장을 당한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아래).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첼시전에서 최악의 장면을 남겼다. 현지에서 많은 비판과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토트넘은 지난 2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날까지 승점 26점에 머문 토트넘은 리그 7위에 그쳤으며 첼시와의 격차도 승점 6점까지 벌어졌다.

여기에 손흥민까지 최악의 행동으로 퇴장당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손흥민은 후반 16분 상대 진영에서 안토니오 뤼디거와 볼 경합 도중 넘어졌다. 이후 손흥민은 순간적으로 뤼디거의 가슴 부위를 가격하는 행동을 보였고, 뤼디거가 쓰러졌다. 이를 본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VAR 판독 직후 손흥민에게 다이렉트로 퇴장 판정을 내렸다.

이날 경기는 물론 앞으로 험난한 ‘박싱데이’ 일정을 치러야 하는 토트넘 입장에서 손흥민의 퇴장은 타격이 크다. 퇴장을 당한 만큼 손흥민은 앞으로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전을 시작으로 사우샘프턴전까지 3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이미 손흥민은 불과 한달 전 에버튼전에서 안드레 고메스를 향한 백태클로 퇴장을 당한 경험이 있다. 당시 흥분한 상태에서 범한 태클이 고메스의 큰 부상으로 이어졌던 것을 감안한다면 이번 장면도 무척이나 아쉬움이 남는다. 올해에만 무려 3차례 퇴장을 당한 손흥민이다. EPL 역사상 한해에 세번의 레드카드를 받은 건 손흥민이 5번째다.

현지 매체도 손흥민의 행동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 23일 ‘90min’은 “손흥민은 수년 동안 맨시티전과 첼시전 득점을 포함해 셀 수 없을 정도로 잊을 수 없는 장면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그라운드 내에서 감정을 억누르는 데 약간의 문제가 있다는 것도 받아들여야 한다”며 흥분을 주체하지 못하는 손흥민의 단점을 지적했다.

이어 매체는 “손흥민은 발롱도르 22위에 든 선수다. 명백히 세계적인 선수다. 그러나 여전히 멘탈적인 문제가 있다. 뤼디거의 가슴에 스터드를 밀어 넣은 순간 그는 리 캐터몰의 불명예스러운 역사에 나란히 하게 됐다”며 손흥민이 실력과 별개로 최악의 장면과 기록을 만들어냈다고 덧붙였다.

또 “손흥민이 우는 행동은 이상하다. 조금 소름 끼치기도 한다. 올해 퇴장을 당할 때마다 손흥민은 피해자가 아니었다. 잘못된 판정을 받았다고 행동하는 듯한 모습을 멈춰야 한다. 과도한 반응은 충분하다. 골을 넣고 토트넘의 승리를 이끄는 모습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