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대책 역효과?… 규제 지역 주춤, 비규제 지역은 강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정부의 부동산대책 범위에 든 곳은 집값이 주춤한 반면 비규제지역은 강세를 나타냈다.

27일 KB부동산 리브온이 발표한 주간 KB주택시장동향(23일 기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보다 0.11%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대비 0.19%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양천구(0.46%), 금천구(0.35%), 관악구(0.34%), 서대문구(0.34%) 순으로 다른 구에 비해 상승폭이 높았다.

양천구는 15억원 초과 주택담보대출 전면 금지로 15억원 이상 매물은 영향이 있을듯 하지만 15억원 이하 단지의 매매가는 오히려 오를 것으로 보인다. 또 정시 확대, 자사고·특목고 일반고 전환 계획과 목동 조기 진입에 따른 수요가 급증하며 매매가 상승세가 지속됐다.

금천구는 아파트 가격이 대부분 9억원 이하인 지역으로 대책 발표 후 오히려 매물이 자취를 감추고 매도 호가가 높아졌다. 입주 1~2년 미만인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 1·2·3차 영향과 라이프아파트 인근 도로 확장 계획 발표로 인해 중소형 단지들 중심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가산동, 시흥동 지역의 소형 위주로 매매가격 상승을 기대하는 투자 수요가 간간이 유입되고 있다.

경기는 수원과 성남 및 용인, 의왕 지역이 상승하며 전주대비 0.12% 상승했고 인천도 0.07% 올랐다. 수원 영통구(0.97%), 성남 중원구(0.52%), 용인 수지구(0.33%), 수원 팔달구(0.32%) 등이 상승을 주도했고 군포(-0.32%), 동두천(-0.02%), 이천(-0.01%)은 하락했다.

인천 중구(0.13%)는 하늘도시KCC스위첸, 하늘도시화성파크드림 등의 신규 단지 입주가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면서 하락했던 매매가가 회복세다.

한편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 대비 0.04% 상승을 기록했다. 수도권(0.07%)과 5개 광역시(0.02%), 기타 지방(0.01%)은 소폭 상승했다.

서울은 전주대비 0.09%를 기록, 경기(0.07%)는 소폭 올랐다. 5개 광역시는 울산(0.05%)과 대전(0.03%), 대구(0.02%), 부산(0.01%)은 상승했고, 광주(0.00%)는 보합을 나타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0.95상승 65.9710:47 02/25
  • 코스닥 : 926.91상승 20.610:47 02/25
  • 원달러 : 1110.10하락 2.110:47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0:47 02/25
  • 금 : 62.89하락 0.6510:47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북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