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경 향해 '귄 없다'… 무슨 뜻이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로트 가수 정다경. /사진=장동규 기자
트로트 가수 정다경. /사진=장동규 기자

정다경이 송가인의 실체를 폭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메리 트로트마스 특집으로 꾸며져 송가인, 정다경, 홍자, 숙행, 정미애 등이 출연했다.

유재석은 이날 "미스트롯에 송꼰대가 있다고 하더라"라며 "아까 보니까 정다경씨를 많이 잡더라"라고 말했다.

정다경은 "회식할 때 먼저 간다고 말했더니 '귄 없다'고 하시더라. 그게 무슨 뜻인가 했더니 전라도 말로 최고의 욕이라고 하더라"라고 언급했다.

송가인은 "전라도 말로 '귄 있다'는 최고의 칭찬이다. '귄 없다'는 건 끝이라는 의미다"라고 해석해 출연진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귄'은 '매력'이나 '귀염성'을 뜻하는 전라도 방언.

이어 송가인은 "회식을 하는데 초기였다. 선배님들도 계시고 관계자분들도 많이 계셨는데 제일 먼저 간다고 하더라. 콘서트 하고 나면 안 힘든 사람이 누가 있냐. 그래도 같이 얘기도 하고 그게 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정다경은 "언니에게 '귄 없다' 소릴 들은 후 회식 때 끝까지 남아 있는다. 그런데 최근에는 언니가 먼저 가시더라"고 부연했다. 이에 송가인은 "내가 선배니까 그렇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1.44상승 0.03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