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수입 얼마나 늘었나?… "와닿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자. /사진=장동규 기자
홍자.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홍자가 최근 늘어난 수입에 대해 설명했다.

홍자는 지난 26일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수입이 20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전에 워낙 수입이 낮았기 때문"이라며 "항상 생활비만 벌어도 좋겠다고 생각하며 살았다. 그래서 금전적으로는 크게 와닿지는 않는다"라고 고백했다.

홍자는 지난 2012년 데뷔했지만 오랜 무명으로 거의 수입이 없었다. 하지만 올해 초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 '미'로 뽑히며 스타가 됐다.

앞서 홍자는 지난 5월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전에는 교통비, 수고비 정도만 받았다. 그에 비해서 수입이 20배 정도 올랐다"며 "요즘 스케줄이 많아서 쉬는 건 포기했다. 바쁜 것에 적응하려는 중이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