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표결되나… 4+1 vs 한국당 '극한 대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회는 27일 본회의를 열고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표결을 시도할 전망이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회는 27일 본회의를 열고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표결을 시도할 전망이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회는 오늘(27일) 본회의를 열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 표결을 시도할 전망이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의 합의안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선거법 개정안을 표결할 예정이다.

앞서 여야는 지난 23일 밤 9시49분쯤부터 25일 자정까지 50시간11분 동안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이어갔다. 당초 민주당이 제출한 임시회 소집요구서에 따르면 전날 본회의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50시간 이어진 무제한 토론으로 여야 의원들과 국회 의장단 피로도가 극에 달한 점 등을 고려해 본회의 개최를 하루 연기했다.

이에 따라 이날 열리는 본회의에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포함해 임시회 종료 시점을 정하는 '임시회 회기 결정의 건'과 자유한국당에서 필리버스터 철회를 밝힌 포항지진특별법·병역법·대체복무법·형사소송법·통신비밀보호법 등 5개 민생법안, 아직 처리되지 못한 20여건의 예산부수법안도 순서대로 상정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에서는 4+1 협의체 공조를 통해 의결정족수(148석) 이상을 확보한 만큼 선거법 개정안이 표결에 들어간다면 무리 없이 통과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 같은 안건 상정 순서가 변동될 가능성도 있다.

문 의장은 지난 23일 열린 본회의에서 한국당이 다수의 수정안을 제출하며 예산부수법안 처리가 지연되자 제27항이었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먼저 상정하는 의사일정 변경 동의의 건을 표결에 부쳤다.

여야 쟁점이 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상정 순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국당에서 공수처 설치법 상정시 '무제한 토론 2라운드'가 펼쳐질 것이라고 예고한 만큼 여야 극한 대치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민주당은 이번 임시국회를 오는 29일까지 진행하고 30일 다시 새 임시회를 소집해 공수처법을 표결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