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있어라 금호"… 아시아나항공, 31년만에 현대가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나항공. /사진=머니투데이DB
아시아나항공. /사진=머니투데이DB
1988년 설립돼 30년 넘게 국내 항공업계를 이끌어온 아시아나항공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품을 떠난다. 이제 현대가를 새로운 주인으로 삼아 재도약을 노린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이날 긴급 이사회 등을 거친 뒤 아시아나항공 지분 31.05%에 대한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달 12일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면서 금호산업과 HDC 컨소시엄의 SPA 체결은 그로부터 한달 뒤인 지난 12일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연말까지 미뤄졌다. 구주가격과 우발채무에 대한 손해배상한도 등을 두고 양측의 의견이 엇갈렸기 때문이다. 최종적으로 양측은 구주가격 3200억원, 손배한도 9.9% 등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HDC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인수가격으로 2조5000억원을 제시한 바 있다. 여기서 구주가격 3200억원을 제외한 나머지 자금이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투입될 예정이다. 660% 수준인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비율이 HDC 측의 손에서 얼마나 낮아질 것인지 주목된다. 정몽규 HDC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간담회 자리에서 “항공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HDC 측이 자금력을 갖췄다고 평가받지만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건전성이 심각하게 훼손된 상태”라며 “업황도 좋지 않은 상황에서 경영정상화까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