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기, 바깥음식 맛들여 집밥 안먹는 것" 한숙희 토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이만기의 부인 한숙희. /사진=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이만기의 부인 한숙희. /사진=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전 씨름선수 출신 교수 이만기의 아내가 억울함을 토로했다.

27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의 '2019 보고싶었어요 그대' 코너에는 이만기-한숙희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숙희는 "그간 '아침마당'을 보면서 남편이 제 뒷담화를 하니까 속쓰린 게 올라오곤 했다. 뒷목 잡는 일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라며 "언젠가 저걸 이야기해야 할텐데 생각하며 벼르고 있었는데 그 기회가 오늘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남편이 (제가) 밥을 안 해주고 반찬 사먹는다고 말한 게 가장 억울했다"라며 "제가 음식을 잘한다. 그리고 예전에는 제가 뭘 해줘도 맛있다고 해줬다. 그런데 어느 날인가 집에서 밥을 안 먹기 시작하면서 바깥음식에 맛을 들였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점차 집밥이 맛없다고 말하더라. (집밥을) 해놓으면 계속 버리게 됐다"라며 "그러다 한두번 반찬을 샀는데 그거 가지고 매번 사먹는 것처럼 얘기하더라"라며 "요즘 전국 모든 사람들이 저한테 '신랑 밥도 안해주고 그렇게 사먹는다며'라고 인사를 한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