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량중심 인재발탁·여성임원 확대… 현대차그룹, 임원인사 단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사옥 표지석. /자료사진=뉴스1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사옥 표지석. /자료사진=뉴스1
현대자동차그룹이 27일 중장기 사업전략과 연계한 임원인사를 실시하고 미래사업 환경변화 대응력을 제고한다고 밝혔다. 그룹차원의 사업경쟁력 강화, 미래사업 분야에서 성과와 역량중심 우수인재 발탁, 여성임원 확대 등이 주요 내용이다.

올해부터 현대차그룹은 연말 정기 임원인사 대신 경영환경 및 사업전략 변화를 반영한 수시 인사체제로 전환하고 임원인사를 연중 선제적으로 추진했다.

이번 인사에서 현대차증권 이용배 사장은 현대로템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이용배 사장은 재무분야 전문성을 토대로 현대위아와 현대차증권의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현대로템의 수익성 개선과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 등 혁신을 추진하게 된다.

현대자동차 최병철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차증권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신임 최병철 사장은 현대모비스 및 현대차 재경본부장을 역임하며 재무분야 전문성과 금융시장 네트워크를 갖췄다. 금융시장 불확실성을 고려, 적극적 리스크 관리와 내실경영을 통한 경쟁력 강화 적임자로 꼽힌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바디담당 양희원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차체설계분야 전문가로 주요 전략차종의 설계를 주도하며 현대·기아차의 설계역량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다. 미래 모빌리티 대응을 위한 차세대 편의·제어기술 개발에 주력한다.

현대차그룹은 나이와 상관없이 40대 초·중반 우수인재에 대한 임원발탁도 실시했다. ▲현대·기아차 연료전지설계실장 전순일 책임연구원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권해영 책임연구원 ▲연구개발경영기획실장 이동건 책임연구원 ▲CorpDev팀장 오재창 책임매니저 ▲현대자동차 경영전략팀장 김태언 책임매니저가 상무로 승진했다.

여성 임원도 3명이 신규 선임됐다. ▲제네시스고객경험실장 이인아 책임매니저 ▲현대차 지역전략팀장 이형아 책임매니저 ▲현대·기아차 인재개발1실장 송미영 책임매니저가 상무로 승진했다.

현대차그룹은 미래 핵심기술분야를 담당하는 연구위원 2명도 신규 선임했다. 연구위원은 R&D 최고전문가를 대상으로 관리업무 부담에서 벗어나 연구 본연의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2009년 도입했다.

신임 연구위원은 ▲현대·기아차 성대운 연구위원과 한용하 연구위원이다. 성대운 연구위원은 아키텍처 개발단계의 조화 성능 확보 등 신차 내구품질에 집중한다. 한용하 연구위원은 데이터 기반 성능설계, 성능예측 효율화 등 선행단계 개발 프로세스 고도화를 담당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중장기 사업전략 효율적 추진과 그룹차원의 사업체계 변화를 가속화하는 동시에 기업문화 혁신차원의 인사”라고 설명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23:59 02/26
  • 금 : 64.29하락 1.1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