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첫사랑 찾으러 제주도 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1세대 프로파일러이자 국회의원 표창원이 아내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냈다. 

27일 오후 방송된 KBS 1TV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표창원이 사회 초년생 시절의 은인을 찾아 나서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MC 김용만과 윤정수는 제주도에서 표창원과 만났다. 제주도는 표창원이 처음 부임한 곳이었기 때문.

표창원은 "경찰대학을 졸업하고 처음 부임한 곳이 제주도다. 23, 24살 쯤 됐을 때다. 당시 제가 첫사랑을 하고 있었는데 제주도에 오는 바람에, 그것 때문만은 아니겠지만 쓰라린 실연의 아픔을 맛봤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용만은 "그럼 오늘 첫사랑을 찾으시는 건가요?"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그러자 표창원은 황급히 부인했다. 김용만은 "그래야 재밌는데"라며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표창원은 "제 아내가 얼마나 무서운데"라며 손사래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