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 장난이 너무 심한거 아니오" 뭐길래… '신서유기7' 영화특집으로 BIG 웃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tvN '신서유기7'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신서유기7' 방송화면 캡처

‘신서유기7’ 영화 콘셉트로 진행돼 시청자들에 '빅' 웃음을 안겼다. 

2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서유기7’에서는 영화 특집으로 꾸며져 멤버들이 영화 속 캐릭터로 분장하고, 게임영화 맞히기 게임이 진행됐다.

이날 멤버들은 정해진 캐릭터 분장을 하고 밀양의 숙소로 향했다. 숙소로 향하는 차에서 최익현으로 분장한 강호동은 역할에 심취했다. 강호동은 올라프로 분장한 피오에게 “올라프는 몇 살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피오는 “익현쓰 꼰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강호동 역시 장난스럽게 화내는 시늉을 했다. 이수근은 “여기서 어떻게 인간이 제일 세냐”며 유일한 사람 분장인 강호동의 힘에 놀라워했다.

숙소에 도착한 멤버들은 내리기 전 방을 함께 쓸 룸메이트를 고르는 게임에 참여했다. 이번 게임은 '취향 셔플'로, 자신의 취향에 따라 후식이 붙어있는 방을 선택해 같은 선택을 한 사람끼리 방을 같이 쓰는 것이었다. 가장 먼저 출발한 이수근은 된장찌개와 누룽지를 골랐다. 두번째로 출발한 강호동은 비빔냉면을 골랐다.

세 번째 피오는 “익현이 너무 무섭다”면서 된장찌개와 누룽지를 골랐다. 먼저 그 방에 들어가 있던 이수근은 “나는 네가 올 줄 알고 있었다”며 반가워했다. 네 번째인 송민호는 “피오는 누룽지 방을 갔을 것 같다”며 비빔냉면 방을 골랐다. 송민호는 방문을 열자마자 강호동을 발견하고는, 좌절한 듯 다시 문을 닫았다. 송민호는 “형이 왜 여기 있냐”면서도 강호동을 안으며 반가워했다.

다섯 번째 은지원도 비빔냉면을 골랐다. 마지막 조규현은 걸음걸이를 조커처럼 하며 물냉면 방을 골랐다. 유일한 독방이었다. 조규현은 만족해하며 “좋다”고 말했다.

이날 저녁 식사의 콘셉트는 시네마 디너였다. 영화 속 바로 그 음식을 그대로 재현한 것이었다. 식사 리스트는 ‘광해’의 팥죽, ‘봄날은 간다’의 냄비 라면, ‘아이언맨’의 치즈버거, ‘범죄도시’의 마라롱샤, ‘기생충’의 채끝 짜파구리 등이었다. 게임의 장르는 영화 제목 이어 말하기였다.

첫번째 음식은 팥죽이었다. 강호동은 “옛날에 연탄가스 마시고 많이 먹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수근은 “저거 먹으려고 연탄가스를 마셨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멤버들은 순식간에 반환점을 통과해 모두 퀴즈를 맞히며, 팥죽 확보에 성공했다. 멤버들은 말없이 팥죽에 집중하며 맛을 음미했다. 강호동은 “굿 스타트”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수근은 “마지막 식사라고 생각하고 먹자”며 현실적인 판단을 내놨다.

두번째 음식은 냄비 라면이었다. 이 문제에서는 송민호가 틀리며, 냄비 라면을 잃게 됐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을 ‘우리 생애 마지막 순간’이라고 잘못 답한 것이다. 멤버들은 빠르게 인정하며 다음 음식으로 넘어갔다.

세 번째 비빔국수는 명대사 이어 말하기였다. 이번에는 피오가 ‘이것은 갈비인가 통닭인가’를 ‘이것은 통닭인가 치킨인가’로 말해 틀렸다. 이수근은 “통닭이랑 치킨은 똑같은 거 아니냐”고 했고, 조규현은 “순간 맞는 줄 알았다”고 했다. 이어 강호동, 은지원, 이수근이 연속으로 틀리면서, 멤버들은 치즈버거, 마라롱샤, 채끝 짜파구리 획득에 실패했다.

왕갈비통닭 문제에서는 송민호가 ‘마이너리티 리포트’를 ‘마이너리티 올마이티’라는 오답을 얘기했다. 결국 멤버들은 처음 얻은 팥죽 빼고 모든 음식을 잃게 됐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제작진은 한 판 더 게임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수근은 “내 차례까지 올 것 같지 않다”면서도 일어서서 게임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이 문제는 조규현이 ‘거 장난이 너무 심한 거 아니오’를 ‘거 장난이 너무 지나치네’로 답하며, 날아갔다. 제작진은 컵라면과 핫바를 걸고 보너스 판을 제안했다. 편도로 진행된 이 판에서는 멤버들이 순조롭게 문제를 모두 맞히며, 멤버들은 컵라면과 핫바를 얻게 됐다.

한편 "중구 형, 거 장난이 너무 심한 거 아니오"라는 대사는 영화 '신세계'에서 이자성을 연기한 이정재가 이중구(박성웅)에게 하는 대사로 수많은 개그맨, 배우들의 성대모사를 유발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