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보따리상 내쫓는 홍콩 시위대… "중국으로 돌아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콩 시위대와 진압하는 경찰의 모습. /사진=로이터
홍콩 시위대와 진압하는 경찰의 모습. /사진=로이터

홍콩에서 7개월째 반중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8일에도 쇼핑몰에서 중국 보따리상을 규탄하는 시위가 열리면서 시위대와 경찰의 마찰이 빚어졌다.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카오룽베이의 쇼핑몰 텔포드 플라자에서 시위가 일어났다.

셩슈이 지역의 랜드마크 노스 쇼핑몰에서도 마스크를 쓴 100여명이 시위를 벌였다. 경찰 수십명이 오후 4시쯤 진입해 최소 15명을 체포했다.

시위대는 '보따리상'으로 불리는 중국 병행수입업자(parallel trader)들과 쇼핑객들을 향해 물러나라고 항의했다.

이들은 "다시 중국으로 돌아가라", "중국을 사랑하면 중국에서 쇼핑하라", "5대 요구안에서 하나도 빼놓을 수 없다"고 외쳤다. 시위대는 중국 쇼핑객의 쇼핑백과 여행 가방을 발로 걷어차기도 했다고 SCMP는 전했다.

쇼핑몰 내 가게의 약 90%가 셔터를 내리고 영업을 종료했다.

중국 보따리상들은 횟수 제한 없이 입국 가능한 복수비자를 이용해 홍콩에서 면세품을 사서 중국 본토에 재판매한다. 이 때문에 중국 국경과 맞닿은 홍콩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사재기 현상과 물가 상승을 둘러싼 우려가 있어왔다.

시위대는 내년 1월1일 거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방침이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