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문 대통령에게 과학적 논리 요구?… "후쿠시마 방사성 물질, 한국의 100분의 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청와대)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때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배출되는 물(오염수)에 포함되는 방사성 물질의 양이 한국 원전 배수의 100분의 1 이하"라고 말했다고 일본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28일 산케이 신문은 한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특히 한국이 후쿠시마 제1월전 폭발 사고 이후 후쿠시마현의 수산물을 비롯한 일본산 식품 수입을 금지하는 것에 대해 아베 총리가 문대통령에게 '과학적 논의'를 요구했다는 것이다.

일본 정부에 따르면 2016년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트리튬(삼중수소) 배출량은 연간 약 1300억 베크렐이었다. 반면 한국의 주요원전인 월성 원전이 같은 해 방출한 트리튬 양이 약 17조 베크벨로, 후쿠시마 원전의 약 130배나 됐다는 것이다. 아베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급한 "100분의1이하"란 언급은 이 데이터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는 분석했다.

산케이는 또 후쿠시마 제1원전 주변 해역 및 해양의 상황에 대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방사성 물질 농도가 상승하지 않았으며 세계보건기구(WHO)의 음료수 가이드 라인의 범위 내에 있다"고 평가한 사실도 지적했다.

한일 소식통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IAEA의 위와같은 평가에 대해 설명하면서 과학적으로 냉정한 논의할 것을 촉구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반론을 포함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동일본 대지진 직후 민주당 정권의 환경상 겸 원전사고담당상으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 대응을 맡았던 호시노 고시(細野豪志) 역시 지난 2일 마이니치 신문 기고문에서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비판적인 한국도 2016년 월성원전에서 액체 상태로 17조 베크렐, 기체 상태로 119조 베크렐의 트리튬을 바다로 배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