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럭셔리 매년 '쑥쑥'… 갤러리아백화점, 남성 명품에 더 힘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매장 개편을 진행 중인 갤러리아명품관 WEST 전경/사진=갤러리아 백화점
매장 개편을 진행 중인 갤러리아명품관 WEST 전경/사진=갤러리아 백화점
갤러리아명품관은 웨스트 4층 남성 매장에 명품 브랜드를 대폭 강화해 2020년에도 ‘명품 남성’ 상품군의 성행을 이어간다.

갤러리아백화점 분석에 따르면 2018년 명품 남성 상품군 매출은 전년대비 32% 신장했으며, 2019년에는 전년대비 매출이 22% 증가했다. 

갤러리아는 이에 따라 매장 개편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지난 6일 ‘구찌 남성’ 매장이 이스트 4층에서 웨스트 4층으로 이동한 데에 이어 16일에는 ‘루이비통 남성’ 매장이 자리를 옮겨 리뉴얼 오픈했다. 30일에는 ‘벨루티’가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새 매장을 선보인다.

갤러리아는 지난 8월부터 ‘19년 F/W(가을∙겨울) 시즌 매장 개편의 일환으로 명품관 이스트 4층에 있던 명품 남성 브랜드를 웨스트로 이동, ‘명품 남성 존’을 새롭게 구성하는 리뉴얼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기존 남성 컨템포러리 상품군 중심이었던 웨스트 4층에 ‘루이비통’과 ‘구찌’ 등 명품 브랜드로 구성된 ‘명품 남성 존’을 새로이 꾸며 명품 구매의 큰손으로 떠오른 남성 고객의 쇼핑 편의를 높이고 명품관 웨스트의 명품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향후 계획으로는 현재 매장 이전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디올 남성’을 비롯, 갤러리아를 통해 국내 1호점을 오픈하는 ‘셀린 남성’과 럭셔리 캐주얼 남성복 라인을 전개하는 ‘펜디 남성’이 내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갤러리아명품관 웨스트는 이스트에 비해 유동고객 수가 많고, 특히 2030으로 대표되는 젊은 세대 고객의 유입이 많다”며 “갤러리아가 새로이 선보이는 ‘명품 남성 존’은 명품 트렌드에 관심도가 높은 남성 고객들이 즐겨 찾는 명품 쇼핑의 메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