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 브라이너 맹활약’ 맨시티, 셰필드 꺾고 레스터 시티 추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도 최고' 30일 오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홈경기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한 맨체스터 시티의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 /사진=로이터
'오늘도 최고' 30일 오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홈경기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한 맨체스터 시티의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 /사진=로이터
울버햄튼 원더러스에 일격을 맞았던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격파하고 2위 레스터 시티를 추격했다.

맨시티는 30일 오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홈경기에서 셰필드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날까지 13승2무5패 승점 41점을 기록한 맨시티는 2위 레스터 시티(승점 42)와의 격차를 승점 1점으로 줄였다.

경기 초반 양팀 모두 합을 주고 받았다. 전반 7분 리스 무세가 날린 헤더가 아쉽게 빗나갔다. 맨시티는 전반 16분 리야드 마레즈가 때린 슈팅이 옆그물을 흔들었다.

이런 가운데 전반 29분 일대일 기회를 맞은 무세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셰필드가 선취 득점을 올리는 듯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 반칙이 선언되면서 무세의 골이 취소됐다.

셰필드의 공세는 계속됐다. 전반 37분 멋진 패스 플레이로 무하마드 베시치의 왼발 발리 슈팅까지 연결됐으며, 약 2분 뒤에는 무세의 슈팅이 옆그물을 때렸다.

전반전 동안 힘든 경기를 펼쳤던 맨시티는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섰다. 주인공은 케빈 데 브라이너였다. 후반 7분 셰필드 진영에서 볼을 빼앗은 데 브라이너가 세르히오 아구에로에 스루패스를 건넸고, 아구에로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셰필드 골망을 흔들었다.

데 브라이너의 폭발력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37분 마레즈의 패스를 받은 데 브라이너는 절묘한 터치와 페인팅 동작에 이은 반 박자 빠른 슈팅으로 쐐기골을 넣었다. 셰필드는 경기 종료 직전 빌리 샤프의 절묘한 헤더가 골대를 강타하면서 끝내 득점에 실패했다. 경기는 결국 맨시티의 2-0 승리로 끝이 났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